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비디오스타’ 빅스 켄 “빅스 그만두고 싶었던 적 있어” 콘셉트돌의 안무 고민

기사승인 2019.06.18  09:45:13

공유
ad38
ad48

빅스 켄이 고민을 고백했다.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아이돌 데빌즈’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남우현, 켄, 남태현, 린지가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과 예능감을 선보일 예정.

이날 방송에서 빅스 켄은 “빅스를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켄은 ”뮤지컬은 하자마자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했는데 빅스는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며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냈다. 그를 힘들게 만들었던 이유는 다름 아닌 ‘춤’이었던 사실을 밝히며, 연습생 시절부터 춤을 잘 추지 못했던 켄은 춤 때문에 같은 멤버 레오에게 ”많이 혼났다“며 빅스 멤버들과의 일화를 전했다.

켄의 솔직하고 자세한 이야기는 6월 18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아이돌 데빌즈’ 특집에서는 탄탄한 가창력의 소유자 남우현, 켄, 남태현, 린지 들려주는 귀 호강 무대와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그들의 다양한 개인기 무대까지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