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비스트', 영화 필람 관전포인트 TOP3 #열연 #입체적캐릭터 #스릴러

기사승인 2019.06.18  09:45:58

공유
ad50

범죄 스릴러 ‘비스트’가 영화를 반드시 봐야만 하는 관전포인트 TOP3를 공개해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사진='비스트' 스틸컷

# 1. 이성민 X 유재명 X 전혜진 X 최다니엘, ‘믿보배’들의 열연!

‘비스트’의 첫 번째 관전포인트는 믿고 보는 연기 괴물들의 열연이다. 먼저 한수로 분한 이성민은 범인을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 은폐를 선택한 캐릭터의 내적 갈등과 혼란을 밀도 있게 표현해 실제로 눈에 실핏줄이 터질 만큼 혼신을 다한 열연을 펼쳐 눈길을 끈다. 여기에 유재명은 겉은 냉철하지만 속은 들끓는 욕망을 가진 만년 2인자 민태의 이중적 면모를 세밀하게 표현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전혜진은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인 단서를 쥔 마약 브로커 춘배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강렬한 메이크업, 문신, 헤어스타일 등 비주얼은 물론 말투까지 바꾸며 지금의 춘배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종찬 역의 최다니엘은 다정다감하고 따뜻한 기존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현실감 넘치는 형사들의 모습을 날 것 그대로 표현하기 위해 체중 증량을 감행하며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사진='비스트' 스틸컷

# 2.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향연, 극강의 서스펜스!

‘비스트’의 두 번째 관전포인트는 입체적이고 다층적인 면모를 드러내는 캐릭터들의 매력이다. 먼저 희대의 살인마를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한수는 자신이 내린 선택으로 인해 점점 헤어나올 수 없는 궁지에 몰리는 캐릭터로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예측불허의 스토리를 전개하며 관객의 몰입도를 극대화시킨다. 또한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는 겉으로는 법과 원칙을 우선시하지만 속으로는 또 다른 욕망이 들끓고 있는 캐릭터로서 한수의 약점을 기회로 삼아 그를 쫓아 둘 사이의 치열한 대립을 기대케 한다.

뿐만 아니라 두 형사는 사사건건 팽팽하게 맞서면서 점차 극한의 상황에 몰리게 되는데 이를 통해 관객 역시 긴장감을 놓칠 수 없게 만든다. 여기에 관객은 한수와 민태 중 어떤 캐릭터에 감정 이입하느냐에 따라 영화 속 사건을 바라보는 시각이 완전히 달라져 폭발하는 서스펜스 속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더불어 춘배는 한수에게 위험한 제안을 건네는 마약 브로커이자 정보원이기에 민태가 한수의 살인 은폐를 눈치채게 되는 결정적 이유로 작용하며 두 사람의 날 선 대립의 기폭제로 긴장감을 높인다. 또한 종찬은 한수를 따르는 패기 넘치는 후배 형사의 모습으로 극의 활력을 더하는가 하면 범죄자와 마주했을 때는 거침없는 액션을 폭발시키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흥미를 더한다.

사진='비스트' 스틸컷

# 3. 인간 심리에 집중한 새로운 차원의 범죄 스릴러! 이정호 감독의 세 번째 스릴러

‘베스트셀러’ ‘방황하는 칼날’ 두 편의 스릴러 작품에 이어 ‘비스트’의 메가폰을 잡으며 스릴러 스페셜리스트다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정호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 인물 관계의 역전에서 오는 서스펜스와 감정들을 담고자 했음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감독의 의도를 통해 알 수 있듯 ‘비스트’는 기존의 스릴러 영화들이 답습해 온 단순 범인을 쫓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방식에서 벗어나 색다른 방식으로 이야기의 긴장감을 만들어낸다.

영화는 범인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신념을 위해 법과 원칙을 무시하거나 상대의 약점을 잡아 협박하는 등 궁지에 몰린 인물들의 내면과 그들이 맺고 있는 관계 역전에 집중하며 밀도 높은 심리 서스펜스를 창출해 새로운 차원의 범죄 스릴러 탄생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복합적인 매력의 캐릭터 그리고 이를 완벽하게 그려낸 배우들의 열연, 긴장감 가득한 스토리까지 관전포인트 TOP3를 공개하며 기대를 모으는 영화 ‘비스트’는 6월 26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