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자월드컵' 한국, 노르웨이 상대 조별리그 최종전...'1% 기적' 일으키나

기사승인 2019.06.17  18:27:40

공유
ad50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1%의 기적을 노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4시(한국시각) 프랑스 스타드 오귀스트 들론에서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한국과 노르웨이의 경기가 열린다. 한국은 이번 경기에서 기적을 바라고 있다.

개막전이자 A조 1차전이었던 프랑스와의 경기에서 0-4 대패, 2차전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0-2로 졌던 한국 대표팀은 노르웨이를 상대로 대회 첫 골과 첫 승을 동시에 노리고 있다. 총 24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조 3위를 기록한 4팀(승점, 골득실 등)까지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한국은 현재 득점 0, 실점 6, 승점 0을 기록하며 조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노르웨이를 상대로 대승을 거둬도 16강 진출 가능성은 희박하다. 하지만 대표팀은 이번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려고 한다.

사진=연합뉴스(지소연)

공격수 정설빈은 대한축구협회(KFA) ‘인사이드 캠’을 통해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만큼 선수들은 새벽에 잠 못 이루고 응원하는 국민에게 승리를 안겨드리려는 의지가 강하다.

노르웨이는 나이지리아에 3-0 승리를 거둔 뒤 프랑스를 맞아 1-2로 패했다. 현재 2위에 올랐지만 나이지리아와 승점 3점으로 동률을 이뤘다. 한국전을 꼭 이겨야 하는 이유다. 노르웨이는 피파랭킹 12위에 올라 한국(14위)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역대전적에서도 2승으로 한국을 압도했다.

한국은 지소연, 이민아, 장슬기, 조소현 등 쟁쟁한 멤버들을 보유하고 있지만 대회 2연패를 당했다. U-20 월드컵 준우승으로 여자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마지막까지 대표팀이 한국 여자축구의 자존심을 지켜낼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