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여름 밤, '땅고'에 취해볼까? 매혹·관능美 '라이브 탱고' 공연

기사승인 2019.06.17  12:18:40

공유
ad38
ad48

'아디오스 피아졸라, 라이브 탱고' 공연이 오는 7월 14일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아르헨티나 본토 탱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콘서트이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피아졸라의 대표곡부터 아르헨티나 정통 탱고까지 탱고로 선보일 수 있는 모든 것을 담았다.

사진=스톰프뮤직

2016, 2017년 2년 연속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보다 다채로운 무대 구성으로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특히 이번 무대를 위해 세계 정상의 아르헨티나 3팀의 댄서가 내한해 즐거움을 더한다. 댄서 3팀은 탱고밴드 쿠아트로시엔토스의 라이브 연주에 맞추어 완벽한 밀롱가(탱고를 추는 장소)의 느낌을 재현한다.

누에보탱고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시작한 탱고에 클래식과 재즈를 접목해 전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누에보탱고의 창시자 피아졸라는 '탱고'라는 단어를 듣기만 해도 자동으로 떠오르는 아르헨티나 음악의 대표적인 거장이다.

이번 공연에서 피아졸라의 가슴 저리는 명곡들을 연주할 쿠아트로시엔토스는 일본 최고의 탱고 밴드라 불리며 아르헨티나 현지를 비롯 미주, 아시아 등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특히 이 팀의 반도네오니스트 기타무라 사토시는 '천재 반도네오니스트'라 불리며 80년대부터 일본에 탱고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고마츠 료타의 수제자이다. 그는 스승으로부터 "나보다 더 나은 제자"라는 극찬을 들은 실력파 반도네오니스트이다.

사진=스톰프뮤직

2014년 매진시켰던 단독 공연을 포함하여 매년 내한해 대표적인 한국 첼리스트 송영훈과도 여러 차례 공연한 이들은 올해 '리베르탱고', '아디오스 노니노', '오블리비온' 등 관객들이 사랑하는 피아졸라의 명곡들을 연주한다.

더불어 2부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탱고 댄서들과 함께 춤과 탱고 연주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정열 넘치는 '100% 라이브' 탱고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점은 최정상 탱고 연주자들의 라이브 연주에 맞춰서 선보이는 탱고 댄스이다. 올해는 세계 탱고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세 팀의 탱고댄서들이 아르헨티나 현지의 열기 넘치는 밀롱가를 무대 위에서 완벽히 재현, 한국에서는 흔히 접하기 힘든 뜨겁고 열정적인 라이브 탱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무대를 준비하는 탱고 댄서인 '엔리케 모랄레스&카롤리나 알베리시', '이반 레오나르도 로메로&실바나 누네스', '누리 라소&페데 이바네스’ 등 세 팀이 세계 정상급 아르헨티나 정통 땅게로스(탱고 추는 사람)의 진수를 보여준다.

엔리케 모랄레스와 카롤리나 알베리시 듀오. 사진=스톰프뮤직

특히 '엔리케 모랄레스&카롤리나 알베리시' 듀오는 300회 이상의 무대 공연의 경력을 가진 베테랑 전문 탱고 무용수로 이름을 떨치고 있으며, '이반 레오나르도 로메로&실바나 누네스' 듀오는 2004 세계 탱고 챔피언 및 2017 한국 세계 탱고 챔피언쉽&페스티벌 심사위원으로 유명한 세계 최정상 탱고 댄서이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권위있는 탱고 대회 가운데 하나인 2015년 세계 탱고 대회 에세나리오(스테이지) 부문 세계 4위에 빛나는 '누리 라소&페데 이바네스' 듀오 역시 매혹적인 전통 탱고의 정열을 선보일 예정으로, 각기 다른 매력의 세 팀의 내한을 통해 이들은 숨 막힐 듯한 긴장감과 강렬함으로 현지 정통 땅고의 매력을 가감 없이 전달한다.

이번 공연은 탱고를 세계적으로 알리는 데 기여한 피아졸라에 대한 헌정이자, 피아졸라 그 이전부터 존재했던 정통 탱고로의 초대이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