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뮤지컬 '엑스칼리버' 김준수, 프리뷰서 존재감 증명..."무게 느껴져"

기사승인 2019.06.17  11:30:35

공유
ad50

김준수가 제대 4년 만에 돌아왔다. 

지난 1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뮤지컬 ‘엑스칼리버’ 프리뷰 공연에 선 김준수는 첫 공연이라 믿을 수 없는 무결점 연기로 대극장을 가득 채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와 기립박수를 받았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김준수는 창작 초연작에도 불구하고 ‘아더왕’ 캐릭터를 완벽하게 재창조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김준수는 ‘아더’가 엑스칼리버의 주인이 되고 원탁의 기사들과 연대를 맺고 인간적인 고뇌를 가지게 되는 다양한 서사를 그려내며 한층 넓어진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1막에서 젊은 청년 ‘아더’의 모습부터 2막에서 엑스칼리버의 무개와 리더십을 고민하는 장면들까지 각 넘버의 감정을 극대화해 전달하고 다양한 액션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며 배우 ‘김준수’의 존재감를 다시 한 번 실감하게 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평범한 사람이 빛나는 제왕으로 거듭나는 여정을 그린다.

김준수는 왕의 운명을 타고난 카리스마와 존재감을 지닌 청년 ‘아더’로 분했다. 깊어진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극의 흐름을 설득력 있게 이끌어 나가며 또 한번 김준수만의 매력적인 ‘아더’ 캐릭터를 완성했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공연마다 김준수에 애정을 드러냈던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은 프리뷰를 마치고 “김준수는 마법과도 같다. 오늘 아주 열정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멋진 공연을 보여줬다. 상황에 따라 매력적일 땐 매력적이고, 웃음을 유발해야 할 땐 웃음을, 화를 내야 할 땐 화를 잘 낼 줄 아는 아주 멋진 배우이다. 다양한 감정으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성장하는 ‘아더’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그가 열정을 다해 내 작품을 완성해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극찬했다.

프리뷰 공연을 마친 김준수는 “정말 무대도 크고 배우들도 많이 등장하는 작품이라 모두가 함께 힘을 모으고 열정을 다해서 만들었다는 감동이 있다. ‘엑스칼리버’ 의 무게처럼 주연 배우로서 가지는 책임감이 더 크게 느껴지는데, 동료 배우들과 제작팀, 연출팀등 모든 스태프들이 한마음으로 함께해줘서 첫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올여름 관객 분들이 ‘엑스칼리버’와 함께 색다른 감상과 새로운 경험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포문을 연 김준수의 ‘엑스칼리버’는 18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8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