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U-20 월드컵' 이강인, 韓남자축구 최초 FIFA대회 '골든볼'...메시-포그바 뒤따라

기사승인 2019.06.16  03:23:00

공유
ad38
ad48

이강인이 U-20 월드컵을 정복했다.

사진=SBS 캡처

16일 오전 1시(한국시각)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한국이 1-3으로 아쉽게 지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전반 5분 이강인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내리 3골을 내주며 우승 트로피를 손에 얻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대업을 이룬만큼 이번 준우승은 그 어느 것보다 값진 결과였다.

사진=연합뉴스

이강인은 한국 남자선수 최초로 이 대회 골든볼(MVP)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 이강인은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세계 유망주들 사이에서 독보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아약스 등 유럽 여러 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강인의 위상을 새삼 실감케 했다.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은 뜻깊을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한국 선수가 FIFA 주관대회에서 개인상을 받은 건 단 세 번 뿐이었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홍명보가 브론즈볼을 받았고 2010 U-17 여자월드컵에서 여민지가 골든볼과 골든슈(득점왕), 2010 U-20 여자월드컵에서 지소연이 실버볼와 실버슈를 받았다.

역대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자만 봐도 이강인의 위엄을 알 수 있다. 2005년 대회에선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2007년엔 아르헨티나 세르히오 아구에로, 2013년 대회에선 프랑스의 폴 포그바가 골든볼을 수상했다. 모두 이 대회를 거쳐 월드클래스 선수로 발전했다. 앞으로 이강인도 이 선수들처럼 되길 바라본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