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국-우크라이나, 후반 8분 수플랴하 역전골...엄원상 카드 사용

기사승인 2019.06.16  02:18:21

공유
ad38
ad48

한국이 후반 초반 우크라이나에게 한방 맞았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한국이 후반 8분 우크라이나의 수플라햐에게 역전골을 허용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정정용 감독은 후반 시작부터 전술 변화를 가져갔다.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했으며 중앙 수비수 김현우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리며 백3를 백4로 바꿨다. 특히 엄원상의 투입으로 조영욱-오세훈-엄원상 스리톱에 이강인이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로 내려왔다.

한국은 후반 초반 전술 변화 효과를 보며 우크라이나의 수비수들을 뒤로 물러나게 했다. 하지만 단 한방에 실점을 하고 말았다.

우크라이나가 공격할 때 패스한 공이 김현우의 발을 맞고 수플랴하에게 향했다. 수플라햐는 이광연 골키퍼를 뚫어내며 역전골을 기록해 이날 동점골에 이어 또 골을 넣으며 맹활약하고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