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U-20 결승' 이강인 선제골-수프랴하 동점골...우크라이나전 1-1 전반종료

기사승인 2019.06.16  01:50:05

공유
ad38
ad48

한국과 우크라이나가 전반에 팽팽한 흐름을 유지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한국이 전반 5분만에 터진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했으나 동점골을 내주며 전반을 1-1로 마쳤다.

이날 정정용 감독은 오세훈-이강인 투톱을 내세우며 토너먼트에서 보여줬던 공격 조합을 그대로 이어갔다. 특히 김정민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조영욱을 최전방이 아닌 그 아래로, 백3를 쓰며 변화를 줬다.

피지컬로 승부를 보는 우크라이나를 막기 위한 이번 전술은 전반 2분만에 통했다. 김세윤이 페널티 박스에서 돌파하다가 우크라이나 수비 발에 걸려 넘어졌고 심판은 그대로 진행했지만 결국 VAR을 봤다.

사진=연합뉴스

심판은 VAR 확인 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김세윤의 엄청난 활동반경이 전반부터 우크라이나 수비진을 당황시키는 데 성공한 것이다. 전반 5분 이강인이 침착하게 골키퍼를 속이고 우크라이나의 골망을 가르는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시작부터 1-0으로 앞서갔다.

우크라이나는 실점 이후 좌우 윙백에게 롱볼로 연결해 측면 공격을 시도했다. 또한 코너킥을 많이 만들어 머리를 노렸다. 큰 키가 장점인 팀의 특성을 잘 이용한 것이었다. 전반 25분 심판은 쿨링 브레이크를 선언했다. 이날 경기 당시 기온이 32도까지 올랐다. 이에 선수들은 평소보다 체력 저하가 심했다.

우크라이나는 첫 골 이후 긴장했는지 다소 거칠게 나왔다. 이강인이 쓰러져 발목을 잡기도 했고 조영욱이 드리블 후 밀려 넘어져 파울을 얻기도 했다. 전반 34분 우크라이나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수프랴하가 문전 혼전 상황 속에 흘러들어온 공을 밀어넣으며 이광연 골키퍼를 뚫어냈다. 우크라이나의 장점인 세트피스가 빛을 발했다.

한국은 동점골을 헌납한 뒤 우크라이나의 힘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전반 막판에 오세훈의 강력한 중거리슛 등 공격적으로 대응하며 1-1로 전반을 마쳤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