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YG 측 "이승훈 차장=단순 해프닝, 개입 논란 사실 아냐"(공식)

기사승인 2019.06.15  17:47:39

공유
ad38
ad48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측이 이승훈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MBC '오빠생각' 캡)

15일 YG 측은 "이승훈이 YG 기획실 차장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단순 해프닝"이라며 "평소 많은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이승훈에게 부여된 '별명'일 뿐이다. 명함 역시 한 영상 컨텐츠에서 사용한 일회성 소품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앞서 불거진 전 아이콘 멤버 비아이(김한빈) 마약혐의 관련 이승훈이 제보자 A씨에 연락을 취했다며 개입설이 제기됐다. 디스패치 측은 당시 A씨와 이승훈이 나는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시했다.

하지만 YG 측은 "이승훈이 A씨와 관련 불미스러운 의혹에 개입됐다는 논란도 사실이 아니며, 경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승훈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YG의 차장이라며 명함을 공개했다. 해당 명함은 YG엔터테인먼트 기획 파트의 차장이라고 기재돼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는 실제 회사에서 사용하는 명함이 아닌, '위너'라고 기재된 자체제작 명함이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