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절대 냉혹전사 흑화...‘쉬마그 은섬’ 예고

기사승인 2019.06.15  12:40:49

공유
ad50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가 차가운 눈빛을 드리운 ‘절대 냉혹전사’로 180도 변신했다.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고 있다. 송중기는 사람과 뇌안탈 사이에서 태어난 이그트(사람과 뇌안탈의 혼혈)로 아스달로 끌려온 와한족을 구하러 나선 은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4화에서는 은섬(송중기)이 탄야(김지원)와 와한족을 구하고자 아스달에 입성, 고군분투 끝에 아스달 연맹장 산웅(김의성)을 납치하는데 성공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연맹장 산웅과 와한족을 교환하겠다며 선전포고를 날린 은섬은 산웅의 아들이자 새녘족 전사인 타곤(장동건)과 서로를 향해 칼을 들고 돌진하는 강렬한 엔딩을 선보여 5화에 대한 기대감을 폭등시켰다.

오늘(15일) 밤 9시 방송될 5화에서는 송중기가 와한을 구하기 위해 매서운 와한의 전사로 흑화, 만반의 준비를 다지는 모습이 공개된다. 설익은 패기를 발산했던 은섬이 얼굴 분장과 함께 웃음마저 지운 채 서슬 퍼런 다크 카리스마를 분출, 냉철한 전사로 진화한 면모를 드러낸다.

뿐만 아니라 은섬은 쉬마그로 머리부터 얼굴까지 가린 채 날카롭게 빛나는 눈빛과 차가운 표정만을 드러내고 있다. 그의 얼굴이 긴장감과 함께 절박한 심정을 뿜어내면서 와한족을 구하기 위해 흑화한 은섬의 계획이 어떻게 될지 5~6화에 대한 관심이 솟구치는 중이다.

사진=tvN '아스달 연대기'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