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선생존기’ 강지환, 타임슬립후 도적떼에 생포...나무에 묶인 ‘인간표적’ 굴욕

기사승인 2019.06.15  10:06:25

공유
ad50

‘조선생존기’ 강지환이 타임슬립 시작부터 조선시대 도적떼에 생포되며 쫄깃한 전개를 예고한다.

오늘(15일) 밤 10시50분 방송되는 TV조선 ‘조선생존기’에서는 국가대표 양궁선수 출신으로 하루하루를 근근이 살아가는 택배기사 한정록(강지환)이 구여친 이혜진(경수진)과 여동생 한슬기(박세완), 이혜진의 약혼자 정가익(이재윤)과 함께 택배 트럭을 타고 조선시대로 타임슬립한 뒤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일들을 담는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택배 트럭 앞에서 이혜진과 밤을 지새운 한정록은 다음날 아침 자신들을 찾아온 사람들을 만나 반가워했으나 순식간에 도적떼 패거리에 쫓기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린 상황.

이런 가운데 한정록이 도적떼에 생포돼 온갖 고초를 당하는 절체절명의 현장이 공개돼 궁금증을 배가한다. 밧줄에 손이 묶인 채 ‘초주검 몰골’로 산채에 질질 끌려온 한정록이 포박 상태 그대로 나무에 묶이게 된 것.

이후 도적떼들에게 격렬하게 반항하던 한정록은 나무에 대롱대롱 매달린 상태에서 ‘인간 표적’이 되는 굴욕을 당한다.

자신을 향해 마구 화살을 날리는 도적의 만행에 사색이 된 한정록은 “사람 잡겠다 이 자식아!”라고 소리치지만 “잡자고 하는 짓인데!”라는 대수롭지 않은 대답만 돌아오는 터. 조선 생존의 첫 시작부터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빠지게 된 한정록의 능욕 전말과, 한정록과 함께 도적떼를 피해 도망치던 이혜진의 생사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번주 방송에서는 조선시대 최고 권력가인 실존 인물 윤원형(한재석)과 애첩 정난정(윤지민)을 비롯해 당대의 현실을 반영한 다양한 인물들이 새롭게 등장하며 본격적인 이야기에 불을 붙인다.

사진=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