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前남편 살해' 고유정, 재력가 집안 덕에 가석방될까...유가족 우려

기사승인 2019.06.15  09:32:59

공유
ad38
ad48

고유정의 전 남편 강모(36)씨의 남동생이 고유정 사건에 대해 입을 뗐다. 

전 남편 강모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 전 남편의 동생은 피의자가 합당한 처벌을 받지 못하거나 진실이 밝혀지지 않을까 걱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숨진 고유정의 전 남편 강모씨의 남동생은 14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고유정은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 년 살다 (형기) 3분의 1을 채우고 가석방될까 봐 무섭다”며 “우리 아픔은 누가 치유해주나”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서 남동생은 “형은 매달 40만 원씩 보내는 양육비 때문에 9900원짜리 옷이나 유행 지난 이월 상품만 입고 다녔다”며 “연구실 일이 바빠 주말에 이벤트 회사에서 물품을 나르거나 시험 감독 등의 아르바이트를 하며 뼈 빠지게 일했다. 밤새 논문을 썼다”고 말했다. 게다가 “최근 한 달간 블랙박스 영상을 봤는데 형은 학교와 집만 오갔다”며 “이렇게 성실하게 살았는데 꽃도 못 피워 보고 갔구나 생각하니 서글펐다”고 속상함을 표했다.

“형은 다정한 아버지였으며 아버지와 어머니가 제일 사랑했던 아들이자 내가 제일 존경했던 사람이었다”고 한 남동생은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논문도 여러 편 냈다. 유수 기업에 취직할 기회도 있었지만, 공부를 더 하고 싶어 거절했다. 박사 과정 마지막 학기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형이 고유정에게 폭행과 폭언을 했다거나 그 여자 돈이라도 가져갔다면 억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한 남동생은 “피의자 신상공개와 형의 시신 수습, 사형 청구 세 가지를 원했지만, 그 여자가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려 ‘스스로 비공개’했다. 얼굴을 볼 수 없으니 우리가 뭘 이뤘는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