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양현석, 비아이 경찰수사 무마 의혹...제보자 협박 "사례할 것"

기사승인 2019.06.13  22:41:24

공유
ad38
ad48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그룹 전 아이콘 멤버 비바이(김한빈)의 마약 혐의와 관련해 경찰의 수사를 무마했다는 공익신고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됐다. 이와 관련 양 대표가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진술이 공개됐다.

13일 KBS는 공익제보자 A씨를 대리해 공익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의 진술을 보도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양 대표는 제보자 A씨에게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

양 대표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은 당장 마약 검사를 해도 나오지 않는다. 주기적으로 마약 검사를 하고, 만약 마약이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빼낼 수 있기 때문에 검출이 안 될 거다"라고도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4월쯤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했다. 비아이가 LSD를 요구하자 제보자가 직접 과거 아이콘의 숙소 앞에서 직접 전해줬고, 비아이는 숙소 앞에 있는 현금인출기(ATM)에서 직접 현금을 찾아서 줬다.

양 대표는 "나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이 그런 문제로 경찰서 가는 것이 싫다. 그러니 내가 너에게 충분히 사례도 하고, 변호사도 선임해 줄 테니 경찰서에 가서 모든 진술을 번복해라"라고 외압을 가했다고 방 변호사는 전했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에 따르면 당시 변호사는 본인의 변호사가 아니라 YG엔터테인먼트 입장에서 양현석 프로듀서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으로 느껴졌다고 했다"며 "진술을 하나하나 메모지에 적어서 이렇게 진술하라고. 옆에서 계속 코치를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방 변호사에 다르면 A씨는 양 대표를 만나기 전 처음 잡혀갔을 때 경찰에 사실을 모두 진술했다"며 "경찰 첫 조사 때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사실, 직접 LSD를 구해달라고 해서 건네준 사실, 시간과 날짜, 장소를 다 정확히 진술했지만, 경찰 수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