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생활비 절반이 '월세'라니"...자취 대학생 주거 개선 강조

기사승인 2019.06.13  17:55:21

공유
ad38
ad48

자취하는 대학생들의 주거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사회변혁노동자당 학생위원회는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에서 혼자 자취하는 대학생들의 주거 실태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정부는 임대료 상한제, 최저 주거기준 미달 시설 개선, 민간 임대주택의 공공주택 전환 등의 정책을 도입하라”고 주장하며 5월 13일부터 6월 7일까지 서울에서 자취하는 대학생 341명의 주거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서는 학생들의 월평균 생활비가 93만2000원이며 이중 주거비가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원회는 20만원 간격으로 답변 구간으로 나눠 구간의 평균값과 구간별 응답 비율을 합산해 이를 계산했다고 설명했다.

자취 월세, 공과금, 보증금의 월별 이자 등을 합해 계산한 월평균 주거비는 49만원이었다. 한 달 평균 생활비의 52.7%로 절반을 넘는 수치였다. 주거 형태로 보면 원룸(78.6%)이 가장 많았고 투룸(6.2%), 셰어하우스(4.7%), 하숙(3.5%), 오피스텔(3.5%), 고시원(2.1%) 등이 뒤를 이었다.

학생들은 높은 수준의 주거비(55.2%·이하 중복 응답), 좁은 주거면적(47.4%), 열악한 방음·환기·냉난방 시설(43.1%)에 문제를 제기했다. 위원회는 “교육부의 수도권 대학 기숙사 수용률 등 통계를 살펴보면 기숙사에 입주한 학생의 약 두 배가 민간 임대시장에서 주거 문제를 해결한다”고 말했다. 또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주거비가 월 소득의 20%를 넘지 않을 것을 권고한다”며 “대학생의 인간다운 주거를 보장하려면 대학가 민간 임대주택에 대한 공적 통제는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