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보좌관’ 곽정환 PD “김갑수 다섯번째 호흡, 희소성 떨어져 캐스팅 고민” 폭소

기사승인 2019.06.13  15:01:21

공유
ad38
ad48

곽정환 PD가 유쾌한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곽정환 PD를 비롯해 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했다.

곽정한 PD는 이날 “배우들을 캐스팅하는 과정에서 ‘이 캐스팅이 만들어지네’ 하고 신기했다”라며 “근데 이정재때문에 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자앙냈다. 이어 “제가 놀랄 정도의 시너지들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게 배우들의 힘이구나 싶다 이분들을 위해 좋은 감독이 되야겠다 싶다”라고 애정을 나타냈다.

아울러 “자신의 권력이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숨기는 게 있고 밝혀내고 이겨야 생존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 사람들끼리 경쟁하는 과정에서 오는 긴장감이 굉장히 재밌고 흥미진진하게 살아있다. 그런 부분에서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시니까 그걸 어떻게 스피디하게 재미있게 담아낼까가 연출적으로 가장 큰 고민이었다. 그런데 제가 잘 해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다섯 작품째 함께하고 있는 김갑수에 대해 “김갑수 선배님 인생 최고의 캐릭터가 아닐까 싶다”라며 “다섯 작품을 같이하고 있는데 캐스팅 전에 걱정했다. 너무 흔한 배우 아닌지, 희소성이 떨어져서 대중적으로 어필하기 힘들 거 같았다. 이런 분을 피해야 하는거 아닌가 고민하다가 의리가 있지 싶었다”라고 농담을 했다.

이어 “연기하는걸 보면서 정말 캐스팅하길 잘했다 싶었다. 김갑수 선배님 존경합니다”라며 밝히며 “소재적으로 딱딱하고 어려울 수 있는데 한순간순간 포인트를 살리면서 재미있게 하신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사실 검색어 순위가 안 오른다 배우들이 점잖아서 저라도 이렇게 해야할 거 같았다”라고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