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양현석, ‘비아이 마약수사’ 개입 의혹…“변호사가 과잉 보호”

기사승인 2019.06.13  11:14:58

공유
ad38
ad48

YG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이 성접대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비아이(B.I)의 마약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가 단독보도를 통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비아이의 마약 관련 수사에 개입한 정황을 전했다.

비아이의 마약 관련 의혹이 불거진 것은 지난 2016년. 피의자 A씨는 경찰조사에서 비아이의마약혐의를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경J수사 이튿날 YG엔터테인먼트 측의 연락을 받고 사옥에서 양현석 대표를 만났다.

KBS 측과 접촉한 이 사건 핵심 관계자는 양현석 대표가 A씨에게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번복해줄 것을 종용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양현석 사장이 진술을 번복하도록 강요했다는 사실, 직접 양현석 사장이 변호사를 선임해 줘서 조사에 동석하도록 만들었다는 사실까지도 확인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다시 출석해 비아이에게 마약을 준 적이 없다고 말을 바꿨다. 당시 수사관은 “일반 변호사 하곤 틀렸어요. (달랐어요?) 많이 달랐어요. 이 분은 진술 하나하나에 모두 관여를 하셨어요. 너무 과잉 변호를 했죠”라고 전했다.

이와 같은 정황에 A씨의 당시 변호사를 찾아간 KBS 취재진은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완강히 거부 당했다.

양현석 대표는 앞서 MBC ‘스트레이트’ 보도에 의해 말레이시아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승리의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연이어 논란의 중심에 서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연예계 활동을 정지해달라는 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