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장마철, 스타일은 포기못해...투박한 우비 대신할 ‘레인템’ 눈길

기사승인 2019.06.13  11:19:32

공유
ad38
ad48

벌써부터 갑작스러운 소나기 등 장마철을 알리는 비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장마철에는 높은 습도에 비바람에 젖어버린 옷 등 스타일을 살리기 어렵다.

하지만 장마에도 패션을 놓치지 않은 ‘패피’들은 ‘레인템’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뽐내기 마련. 이에 따라 패션업계도 분주하다. 방수기능은 기본으로 케이프 스타일, 야상 스타일 등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의 제품들을 출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 밀레, 개성강한 '노난트 판초우의' 

밀레는 비오는 날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휴대용 멀티 우비 ‘노난트 판초우의’를 출시했다. ‘노난트 판초우의’는 방수, 방풍 기능이 우수한 초경량 소재를 사용해 비와 바람을 효과적으로 차단해주며 좌우에 지퍼가 달려있어 쉽게 입고 벗을 수 있다. 트렌디한 색감과 디자인이 특징으로 우산 없이도 비를 피할 수 있도록 후드를 장착해 움직임에 제약을 받지 않고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햇빛이 강한 날에는 우의 양쪽에 달린 고리에 스틱과 로프를 걸어 간이 그늘막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 오프 화이트, '젤리슈즈'도 스타일리시하게 

비 오는 날 가장 신경 쓰이는 것은 역시 신발이다. 비가와도 편하게 활동할 수 있는 방수 샌들도 디자인을 더해 패션 아이템으로 급부상했다. 오프 화이트의 샌들, ‘집 타이 젤리슈즈’는 그 이름처럼 투명한 소재로 제작된 재미있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발꿈치 스트랩을 시그니처 디테일 중 하나인 집 타이 모양으로 만들어 브랜드 문구를 새겼다. 슈즈 바닥, 발등을 감싸는 스트랩 모두 두께가 얇아 발에 착 감기는 가벼운 착용감이 매력이다.

# 락피쉬, 레인부츠와 팝아티스트의 컬래버

레인부츠 붐을 주도해왔던 락피쉬는 기존 레인 부츠에 다양성을 더하는 컬래버레이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월에는 팝아티스트 ‘찰스 장’, ‘울랄라 1537’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데코레이션 스티커를 선보이며 오리지널 레인부츠의 새로운 변신을 시도했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레인부츠를 꾸밀 수 있다는 점에서 다양성과 트렌디함을 더했다. 특히 속이 비치는 pvc투명 레인부츠와 함께 코디할 수 있는 양말을 ‘오드원 아웃’ 등 패션브랜드와 함께 론칭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 코오롱스포츠, '웨더코트'로 세련미 UP

코오롱스포츠가 선보인 `웨더코트`도 디자인에 신경 썼다. 플라워패턴의 프린팅이 특징으로, 소매단과 팔꿈치 부위에 다트로 턱을 잡아 활동에 편리하며, 앞뒤 기장 편차로 디자인했다. 일체형 후드는 안쪽 스트링으로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고 사이드 포켓 안쪽에 휴대폰 포켓과 립스틱 포켓을 적용하여 수납 편리성을 높였다. 코트 하단에 트임으로 활동성도 높인 것도 특징이다. 방수, 발수기능이 뛰어나 비가 오는 날에는 레인코트로, 바람이 불면 방풍 재킷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사진=각 사 제공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