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디오스타’ 은지원, 이러니 예능 美친자! 김구라 잡는 은초딩

기사승인 2019.06.13  08:04:26

공유
ad38
ad48

예능 美친자 은지원, 게스트로 돌아온 규현 등 게스트들의 화려한 입담이 웃음을 자아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에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했다.

규현은 MC로 활약했을 때와 달리 차분한 모습으로 시작했지만 결국 후반부에는 숨겨둔 깐족 본능을 드러냈다. 이에 군 복무로 인해 생긴 공백에도 예능감을 잃지 않았다고 자부하며 “복귀 후 한마디도 못 하면 어떻게 하지 걱정을 했었는데, 나름 분량이 나오고 편집도 괜찮게 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셀프 예능 진단에 나섰다.

은초딩이자 예능 美친자로 불리는 은지원은 예측불허 토크로 이날 웃음 포텐을 터트렸다. 은지원은 ‘라스’ 출연을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죄지은 사람들이나 무서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게임을 이해해주는 여성을 만나야겠다”는 김구라의 말에 은지원은 “뭘 굳이 만나야 하냐”고 받아치며 ‘김구라 잡는 예능 천재’의 모습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하면 “인생의 목표가 그럼 없는 것이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아니다. 있다. 확실한 목표를 갖고 산다. 호상으로 가고 싶다”고 진지하게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강승윤은 최근 인생에 현타를 맞았던 사연을 고백했다. 멤버들 사이 가장 불쌍한 사람 1위로 뽑혔다는 강승윤은 “제가 원래 친구들 잘 안 만나고 아웃사이더이다. 저는 행복하다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얼마 전에 현타가 왔다. 날씨가 좋아서 누구라도 만나야겠다 생각해서 나갔는데 나오라고 할 친구도 없고 만나도 할 것도 없더라”고 전했다.

모임 만들기 취미가 있다고 고백한 이진호는 “십중팔구라는 모임이 있다. 정원 10명 중 8~9명은 참석하자고 해서 만든 거다. 조세호, 남창희, 저, 이용진, 양세형, 양세찬, 딘딘과 슬리피 등이 있다. 모임에서 딘딘만 매일 글을 올린다. 그리고 거기에 아무도 반응을 하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라디오스타’ 13일 방송은 수도권 기준 1부, 2부 모두 5.7%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6.9%(23:58)를 기록하며 시청률이 소폭 상승했다. 

사진=MBC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