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자월드컵' 한국, 나이지리아에 0-2 패배...조별리그 탈락 위기

기사승인 2019.06.13  00:05:05

공유
ad38
ad48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나이지리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아쉬워하는 10번 지소연)

12일 오후 10시(한국시각)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한국이 0-2로 패해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처했다.

이날 윤덕여 감독은 정설빈을 원톱으로 세우고 2선에 이금민, 이민아, 지소연, 강채림을 투입시켰다. 주장 조소현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한 공격적인 운영이었다. 이미 개막전 프랑스와의 경기에서 0-4로 대패해 나이지리아를 만나 총력전을 펼쳐야했던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서 꼭 승리가 필요했다.

하지만 전반 28분 수비수 김도연의 자책골로 나이지리아에 선제골을 헌납했다. 전반을 0-1로 뒤진채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부터 나이지리아를 압박했다. 윤덕여 감독은 이민아, 정설빈을 빼고 여민지, 문미라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사진=연합뉴스(이민아)

한국은 나이지리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기회를 많이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했다. 오히려 패스 미스, 나이지리아의 전방 압박, 피지컬, 스피드 등에 고전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후반 30분 오쇼알라가 김민정 골키퍼를 제치고 추가골을 넣으며 스코어를 벌렸다. 한국은 두 경기 무득점, 총 6실점하며 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조 3위 중 승점, 다득점 등으로 16강행이 결정되는 와일드카드를 따내기도 힘들어졌다.

한편 한국은 18일 오전 4시에 노르웨이와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