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文대통령, '오슬로 구상' 펼쳐 "반드시 평화 이룰 것"

기사승인 2019.06.12  19:57:38

공유
ad38
ad48

문재인 대통령이 노르웨이에서 ‘오슬로 구상’을 펼쳤다. 

사진=연합뉴스

12일(현지시각) 북유럽 순방으로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 참석해 ‘국민을 위한 평화’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가 단 한번도 평화를 위한 여정을 멈추지 않고 오늘의 평화를 이룬 것처럼 한국 정부 또한 평화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며 “반드시 평화를 이룰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오늘은 1차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는 날이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상태이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0년 적대해왔던 마음을 녹여내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른바 ‘오슬로 구상’으로 불리는 이번 연설은 지난해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 1년이 되는 날 나왔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크다. 특히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대화 교착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북미의 상태에 해결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