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YG 측 "비아이(김한빈) 아이콘 탈퇴 및 전속계약 해지, 책임감 느낀다"(공식)

기사승인 2019.06.12  16:14:07

공유
ad38
ad48

YG엔터테인먼트 측이 마약 의혹을 받는 아이콘 비아이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2일 소속사 YG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알렸다.

소속사 측은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이날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류로 지정된 LSD를 구매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 불법 사용한 정황이 있으나 경찰 소환 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난 천재가 되고 싶어서 하는 거임"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거임" 등이라고 A씨에게 마약과 관련돼 질문하면서도 대화 내용은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비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며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비아이 인스타그램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