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가린채 검찰 송치...유족 "얼굴을 들라"

기사승인 2019.06.12  13:27:15

공유
ad38
ad48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을 살인·사체손괴·사체유기·사체은닉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검찰에 신병이 인계돼 경찰서를 나선 고씨는 검은색 긴소매 니트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남색 체육복 상의를 어깨에 걸친 채 취재진 앞에 섰다. 고씨는 5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돼 마스크나 모자 등을 쓰지는 않았지만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푹 숙이는 방법으로 스스로 얼굴을 가렸다.

피해자 유족들은 고씨가 모습을 드러내자 "얼굴을 들라"며 울분을 토했다. 또 막아서는 경찰에 “살인자를 보호하는 것이냐”고 소리치기도 했다. 고씨는 경찰 차량으로 이동하는 내내 시선을 땅으로 고정하고 “왜 피해자를 살해했느냐” “범행을 후회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했다.

피해자 유족들은 경찰서 현관을 나선 고씨가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호송 차량에 탑승하자 땅바닥에 주저앉아 호송차량 진행을 막고 통곡했다. 유족들은 “오늘 고씨의 얼굴 본 사람이 있느냐. 이럴 거면 신상공개를 왜 했느냐”며 “유가족 입장에서는 신상공개 결정이 난 후 고씨의 얼굴을 제대로 본 사람이 없다는 것이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하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고씨는 우리 가족 모두를 죽인 거나 다름없다”며 “살인자 고씨가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집행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고씨는 이날 검찰 조사를 받고 제주교도소로 향한 뒤 제주교도소에서 수사를 맡은 제주지방검찰청을 오가며 조사를 받는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