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아이콘 비아이, 2016년 마약 의혹제기 "천재되고 싶어 해" 카톡대화 공개

기사승인 2019.06.12  10:52:33

공유
ad38
ad48

아이콘 비아이(김한빈)가 과거 마약 복용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디스패치는 아이콘 비아이가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흡연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러한 정황에도 경찰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4월 비아이는 A씨(마약류 위반 피의자)에 "아직도 하냐" "얼마면 구할 수 있냐" "엘은 어떻게 하냐?" 등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에 관련한 질문을 했다.

비아이는 A씨와 나눈 대화에서 마약에 관해 묻고는 대마초 흡연 사실도 본인 입으로 밝혔다. 이어 초강력 환각제인 LSD (대리) 구매를 요청했다.

A씨가 말리자 비아이는 "난 천재되고 싶어 하는 것" "평생 하나만 할거야. 매일하고 싶은데 비싸다" 등의 대답을 했다.

이후 A씨는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를 확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카톡 내용이 사실이라고 인정했고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고도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마약 카톡 확보, 피의자 진술을 얻고도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았다. 연락조차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전직 마약 수사관은 "A씨가 1차 진술에서 전달 방법 등을 상세히 진술했다. 게다가 비아이 본인 입으로 '너랑 같이했으니까"라고 말했다. 혐의점을 따져야 한다. 그런데 피의자 진술 번복을 이유로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있을 수 없는 수사 형태"라고 비판했다.  

이에 YG 측은 10일 디스패치에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어 "YG는 2개월에 1번씩 미국에서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한다. 아이콘도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했다. 당시 그 비아이를 포함,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A씨와 관련해서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경감 받기위해 비아이 이름을 언급했다. YG는 A씨의 진술 내용을 확인, 당사에서 만나 (진술을)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A씨는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디스패치는 "의혹을 지울 수 없었다. 비아이는 카톡에서 흡연을 인정했고 구매를 요청했다. 여러 정황에도 불구, 경찰의 수사 과정은 납득하기 힘들다"며 "해당 부분에 대한 취재는 계속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