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검법남녀 시즌2' 정재영X정유미, 공조로 수사 결과 반전...범인은 누구?

기사승인 2019.06.12  07:26:12

공유
ad38
ad48

MBC 월화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가 정재영과 정유미의 특별한 공조로 새로운 증거를 찾아내며 수사의 결과를 거듭 반전시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검법남녀 시즌2’는 괴짜 법의학자 정재영(백범 역)과 1학년 검사 정유미(은솔 역) 그리고 베테랑 검사 오만석(도지한 역)의 아주 특별한 공조 드라마로 시즌1의 엔딩을 장식했던 ‘오만상 사건’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며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다루는 이야기로 매회 색다른 소재의 크고 작은 사건이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검법남녀 시즌2’에서는 100억 유산을 두고 같은 날 다른 장소에서 의문의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건이 일어나 아내 차주희의 유족과 남편 장호구의 유족의 의견이 엇갈리는 모습을 보이며 극의 갈등을 고조시켰다.
 
차주희의 사고 현장 감식 결과 현장에 브레이크를 밟은 흔적이 없는 것과 아산화질소 급성 중독에 따른 의식소실 알게 된 정재영은 단순 사고가 아닌 누군가에 의해 타살됐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게 되면서 단순 교통사고가 아닌 완전 범죄를 꿈꾼 치밀한 계획 범죄임을 밝혀냈다.
 
이어 차주희의 동생이 치위생사로 근무하며 의료용 보조마취제로 아산화질소를 취급하고 있다는 사실과 사고 이틀 전 장호구의 동생이 차주희 몰래 그녀의 차에 들어갔다 나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모두 피의자 신분으로 긴급 체포되며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만들었다.

 
또한 장호구의 차량 조수석 에어백에서 타액을 발견한 정재영은 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던 정황을 발견하게 되고 동시에 아산화질소를 카페에서도 취급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정유미는 우연히 장호구 카페에서 일하는 내연녀의 실체를 알게 되면서 장호구의 내연녀 역시 이번 살인사건에 강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다.
 
이에 더 명확한 증거를 찾기 위해 차주희의 차를 샅샅이 뒤지는 정재영은 차주희의 트렁크 안에서 무엇인가를 발견하게 되고 이를 본 정유미는 차주희의 살해한 범인이 누구인지 직감하며 이 의문의 교통사고의 범인이 누구인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검법남녀 시즌2’는 한국형 웰메이드 수사물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감각적인 연출뿐만 아니라 크리에이터로서의 역할로 대본부터 기획까지 참여하고 있는 노도철 감독만의 치밀한 구성과 매회 거듭되는 극의 반전으로 시청률은 물론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하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MBC '검법남녀 시즌2'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