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광훈 목사, 文대통령에 반말조 막말 “박근혜 靑 모시고 감방 들어가라”

기사승인 2019.06.11  20:30:05

공유
ad38
ad48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통령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11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전광훈 목사는 “이러다가는 대한민국이 없어지지 않겠나. 나라가 망하기 전에 지켜야겠다고 생각했다. 문 대통령이 연말까지만 하고 스스로 청와대에서 나오라”라고 말했다.

또 최근 자신이 한기총 대표회장 최초로 시국선언을 발표했다며 “찬성, 반대 양쪽에 많은 현상이 일어났지만, 목회자 세계에서 90%는 제가 하는 것을 절대 지지한다고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가슴에 손을 얹고 민족과 국가 앞에 결단을 내렸으면 좋겠지만, 하느님이 문 대통령에게 지각을 열어달라고 (하고자) 청와대 앞에서 1인 단식 릴레이 기도회를 하기로 결정했다라로 주장했다.

더불어 “청와대 국민청원에 문 대통령 하야란을 개설하겠다. 만약 1천만명이 청와대 게시판에 문 대통령 그만하라고 올린다면 정말로 그만둬야 한다”라며 “올해 연말까지 스스로 걸어나오든지 박근혜와 그 감방을 교대하라. 박근혜 대통령을 청와대에 잘 모셔놓고, 너는 그 자리에 들어가”라고 반말로 막말을 퍼붓기도 했다.

심지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도와달라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읽어내려가기도 했다.

반면 개신교 관련 시민단체인 교회개혁실천연대는 지난 7일 “한기총은 과거 금권선거와 부정부패, 사회기득권층과 유착으로 교회와 사회로부터 신임을 잃은 지 오래됐다. 한기총은 한국교회와 역사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반발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