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홍콩 100만명 대규모 시위, 내일(12일) 다시 열리나…반(反) 중국 민심↑

기사승인 2019.06.11  14:11:33

공유
ad38
ad48

100만 명이 넘는 시민을 거리로 쏟아져 나오게 했던 ‘범죄인 인도 법안’ 심의가 다가오며 또한번 격렬한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홍콩 의회인 입법회는 12일 오전 11시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를 시작한다. 현재로서는 법안 처리를 강행할 가능성이 높아 대규모 반발이 예상된다.

사진=홍콩EPA/연합뉴스

이미 지난 9일 열린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100만명이 넘는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나섰다.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이 본토로 송환하는데 해당 법안을 악용할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시위를 주도한 홍콩 재야단체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법안 2차 심의가 이루어지는 12일에도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히며 “의원들이 만나 이 법안을 논의할 때마다 우리는 입법회 밖에서 시위를 조직하겠다”고 전했다. 범민주파 의원들 역시 공동 성명을 통해 캐리 랑 행정장관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홍콩 각계에서도 법안 저지시위 조직의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노동운동단체와 환경단체, 예술계 등은 일일파업을 벌이고 저지시위에 참여할 뜻을 밝혔다. 홍콩이공대학 학생회 등도 학생들에게 동맹휴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홍콩 정부가 표결을 강행할 경우 이를 저지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