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구직자 67.7%‘흡연자 채용 제한’ 찬성…“비흡연자와 갈등 차단해야”

기사승인 2019.06.11  09:02:52

공유
ad38
ad48

흡연자 채용 제한 방침에 찬성하는 구직자가 반대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취업준비생 341명을 대상으로 ‘흡연자 채용 제한 방침’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67.7%가 ‘찬성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어디까지나 기호의 차이임에도 불구 흡연자 채용을 제한하는 방침에 대해 ‘찬성한다’ 67.7%로 압도적인 지지를 나타낸 것. 반면 ‘반대한다’ 32.3%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흡연자 채용 제한에 찬성하는 이유’에는 ‘간접 흡연, 잦은 자리 비움 등 흡연자와 비흡연자 간의 갈등 문제를 차단할 수 있어서’라는 의견이 75.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원 개개인의 건강을 위해서’ 17.8%, ‘회사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가서’ 6.9%였다.

이들 10명 중 8명은 ‘금연 회식비, 금연 휴가 등 금연자에 혜택을 부여해야 한다(80.1%)’고 답했고 나머지 2명은 ‘입사지원 불가, 금연 서약서 등 흡연자에 페널티를 부여해야 한다(19.9%)’고 답했다.

‘흡연자 채용 제한에 반대하는 이유’를 묻는 말에 응답자 절반이 ‘흡연 여부는 개인의 자유이기 때문(51.8%)’이라고 답했다. 이어 ‘흡연자라는 이유로 입사 지원 기회를 박탈당하는 것 같아서(27.3%)’, ‘회사에 대한 호감도가 떨어져서(12.7%)’, ‘흡연과 업무 능력은 관련이 없기 때문에(8.2%)’ 순이었다.

채용 면접 시 인사담당자에게 흡연 여부 질문을 받은 적이 있는지를 물었다. 구직자 절반 가량이 ‘거의 없다(46.3%)’고 답했으나 ‘자주 있다’는 의견이 26.7%로 나타났고 ‘별로 없다’ 21.7%, ‘매우 자주 있다’는 답변은 5.3%로 나타났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