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더위 극복 어찌하나"...삼계탕 2만원대 임박, 1인가구 부담↑

기사승인 2019.06.11  07:36:57

공유
ad38
ad48

삼계탕 가격도 금값이 돼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삼계탕 전문식당은 최근 성수기를 앞두고 삼계탕 가격을 1만7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인상했다. 2009년 이 식당의 삼계탕 가격이 1만3000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0년 만에 5000원이 오른 셈이다.

최근에는 전형적인 한국식 삼계탕을 맛볼 수 있는 맛집으로 해외에까지 이름이 알려지면서 1년 내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서울 시내 삼계탕 맛집들은 대체로 1만5000∼1만6000원대에 기본 삼계탕 가격이 형성돼 있다.

더위가 일찍 찾아오면서 허해진 기력을 회복하기 위해 삼계탕과 같은 보양식 전문식당을 찾는 경우가 많아진 소비자들은 2만원에 육박하는 가격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특히 1인 가구에겐 삼계탕을 사먹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일지 모른다.

육계협회에 따르면 삼계탕용으로 많이 쓰이는 삼계 45~55호의 10일 현재 생닭 가격은 2380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식당에서 파는 삼계탕 가격의 약 7분의 1 수준이다.

삼계탕 식당들은 이 같은 가격 차에 대해 식당에서 파는 삼계탕 가격에는 각종 부재료비와 인건비, 임대료 등이 포함돼 있어 생닭 가격과 단순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