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검법남녀2’ 정재영, 부부 교통사고는 유산 분쟁?…시청률 상승 곡선

기사승인 2019.06.11  07:23:28

공유
ad38
ad48

백범이 100억원대 유산의 향방을 가리기 위해 부감을 시작했다.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가 수도권 가구 시청률 6.5% 기록하며 지난주 대비 상승 곡선을 그렸다. 특히 2049 시청률은 3.1%를 기록하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닐슨코리아 기준)

지난주 시청률과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하며 한국형 웰메이드 수사물의 귀환을 알린 ‘검법남녀 시즌2’는 괴짜 법의학자 백범(정재영)과 1학년 검사 은솔(정유미) 그리고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의 아주 특별한 공조로 시즌1의 엔딩을 장식했던 ‘오만상 사건’에 대해 진실을 파헤치고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다루는 이야기로 대본부터 기획까지 참여하고 있는 노도철 감독만의 치밀한 구성과 감각적인 연출로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는 같은 날 다른 곳에서 갑작스러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하는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단순 교통사고인 줄 알았지만, 아내 차주희의 유족과 남편 장호구의 유족의 의견이 갈리면서 앞으로 본격적으로 진행될 수사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다른 장소에서 거의 동시에 사망한 부부의 사망 진단서상 23분 늦게 사망한 차주희의 유가족이, 먼저 죽은 장호구의 100억 재산의 상속자라는 주장을 펼치며 전혀 다른 방향으로 사건이 전개됐다.

부검 중 타살의 가능성을 직감한 백범은 사인에 주목하게 됐다.

한편, ‘검법남녀 시즌2’는 오늘(11일) 저녁 8시 55분 7, 8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사진=MBC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