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부실조사 논란' 헝가리 경찰, 가해 선박 추가 현장조사

기사승인 2019.06.11  07:17:09

공유
ad38
ad48

부실 조사 논란에 부다페스트 경찰들이 가해 선박을 다시 조사했다. 

사진=연합뉴스(가해 선박 다시 찾은 부다페스트 경찰들)

10일(현지시각) 부다페스트 경찰은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의 가해자 수사가 미흡하다는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가해 선박을 다시 찾아 현장조사를 벌였다.

부다페스트 경찰청 본부 수사관들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은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 찾아 추가 현장조사를 벌였다고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경찰은 “추가 증거를 확보하고 사건의 경위를 명확하게 파악하고자 이날 비셰그라드에 정박한 바이킹 시긴호에 대해 추가 현장조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부다페스트 경찰은 초기 수사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크루즈선을 찾아 방대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해명성 자료도 발표했다. 경찰은 이 발표문에서 유람선 사고 수사팀장이 수사 경과를 매일 두 차례 부다페스트 경찰청장에게 보고하는 등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추가 현장 수사와 해명 자료 발표는 헝가리와 한국에서 수사 부실 논란이 확산하는 중에 이뤄졌다. 경찰은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는 이유로 사고 이틀이 5월 31일 바이킹 시긴의 운항을 허용했다. 이후 바이킹 시긴은 계속 영업하며 선수 부위의 충돌 흔적을 지운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과실 운항 혐의로 구속된 바이킹 시간의 선장 유리 C.의 조건부 보석을 결정했다. 검찰이 법원의 보석 결정에 항고했지만 구속 필요성을 확실하게 소명하지 못한다면 선장마저 풀려나 도주할 우려가 있다.

현지 언론은 더욱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여론을 전하는 한편 바이킹 시긴의 운영사 바이킹 크루즈가 헝가리 정부의 사업 파트너라는 점도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을 통해 부다페스트 검찰에 보강수사를 촉구했다고 7일 공개했다. 정부대응팀은 그러나 “수사 내용이 드러나게 된다”는 이유로 보강 수사를 요청한 부분이 어떤 내용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