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文대통령, 이희호 여사 추모 “우리시대 민주주의자…여성 위한 한평생”

기사승인 2019.06.11  00:36:28

공유
ad38
ad48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을 접하고 “부디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추모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저는 지금 헬싱키에 있다. 국내에 계신 분들께서 정성을 다해 모셔주시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여사님이 김대중 대통령님을 만나러 갔다. 조금만 더 미뤄도 좋았을텐데 그리움이 깊으셨나보다"라며 "평생 동지로 살아오신 두 분 사이의 그리움은 우리와는 차원이 다르지 않을까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늘 여성을 위해 평생을 살아오신 한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 여사님은 '남편이 대통령이 돼 독재를 하면 제가 앞장 서서 타도하겠다' 하실 정도로 늘 시민 편이셨고, 정치인 김대중을 '행동하는 양심'으로 만들고 지켜주신 우리 시대의 대표적 신앙인, 민주주의자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평양 방문에 여사님 건강이 여의치 않아 모시고 가지 못해 안타까웠다. 하늘나라에서 우리의 평화를 위해 두분이 늘 응원해주시리라 믿는다"라며 "평화의 소식을 가장 먼저 알려드리고 싶었는데 벌써 여사님의 빈자리가 느껴진다.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고 말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