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라도 비하 논란' 홍자 "변명의 여지 없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기사승인 2019.06.10  20:42:20

공유
ad38
ad48

홍자가 '전라도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자신의 SNS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10일 홍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면서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무대에서 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그는 무대를 마친 후 "'미스트롯'을 하고 나서 전라도 행사는 처음 와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이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면서 "내가 그 마음을 알 것 같다.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들이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힘이 나고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DB, 홍자 인스타그램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