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바람이 분다’ 김하늘 코 분장, 전무후무한 남편 유혹작전! 아슬아슬 이중생활

기사승인 2019.06.04  08:06:16

공유
ad38
ad48

김하늘이 감우성을 유혹하기 위한 엉뚱한 분장으로 눈길을 끌었다.

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김보경/극본 황주하/제작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에는 도훈(감우성)을 유혹하기 위해 변신하는 수진(김하늘)의 모습이 담겼다.

작전의 날, 수진은 장례식장에 가게 된 도훈에게 대리기사로 위장해 접근했다. 혹여나 도훈이 알아볼까 분장에도 불구, 모자까지 눌러쓴 상태였다. 이때 브라이언(김성철)이 나타나 사고를 냈고 섭외된 연기자들이 가상 인물인 ‘차유정’의 존재를 도훈에게 각인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후 도훈과 수진은 사고 처리 문제로 다시 만났다. 시나리오 작가를 준비하며 대리운전 아르바이트 중이라는 유정의 사연에 도훈은 수리비는 신경 쓰지 말라고 배려했다. 집에 돌아온 수진은 집에서와 다른 도훈의 다정함에 내심 섭섭함을 느꼈다.

수진의 전무후무한 남편 유혹 작전은 유쾌한 긴장감과 재미를 만들어냈다. 10년을 함께 한 도훈을 속이기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엄마까지 등장하며 발바닥 뜨겁게 뛰어다녀야 했던 수진의 이중생활은 김하늘의 사랑스러운 연기가 더해지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도훈은 휴직 신청을 알아봤다. 수진에게 끝까지 알츠하이머를 숨기고 삶을 정리하는 와중에도 수진의 전시회를 준비하는 모습에서 아내를 향한 깊은 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유정에게 다정한 도훈을 보며 속이 상한 수진 역시 도훈을 향한 감정은 변하지 않았다. 여전히 서로를 향하고 있지만 엇갈리는 도훈과 수진의 멜로는 안타까움 속에 더 짙어지고 있다.

한편, 월화드라마 화제성 지수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TV 화제성 기준)에 오르며 뜨거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바람이 분다’ 4회는 오늘(4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