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세젤예’ 최명길, 홍종현 뺨 때리며 “엄마라고 부르지 마!”

기사승인 2019.05.26  20:04:10

공유
ad38
ad48

최명길이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연출 김종창/극본 조정선)에는 강미리(김소연)를 며느리로 들이자는 한종수(명계남)의 바런이 그려졌다.

사진=KBS

한종수는 “우리가 전략을 바꿔서 이 참에 태주랑 강미리랑 결혼시켜 버리는 게 어때”라고 제안했고 사색이 된 전인숙(최명길)은 “왜 갑자기 그런 대안을 생각하셨는지”라고 안절부절했다.

이에 한종수는 “태주 그놈을 막을 생각이 떠오르지를 않아요. 똥고집으로 유명하던 놈이잖아 잘 나가던 유학도 제 마음대로 때려 치고 들어와서는 사회경험이라면서 알바하던 놈이잖아. 애초에 그 녀석을 우리가 막지 못한 탓이야”라고 말했다.

전인숙이 “결혼은 인륜지대사입니다”라는 말에도 한종수는 “그럼 태주를 어느 그룹 여식하고 묶어놓게 태주 그 녀석이 말을 들을 거 같아?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건 말이야 손이 귀한 우리집에서 의지할 곳 없는 태주가 여자쪽 집안에 휘둘릴 가능성이 크단 말이야 그럴 바에야 똑똑한 여자가 태주를 보좌하게 하는 게 낫지”라고 설명했다.

궁지에 내몰린 전인숙은 한태주의 뺨을 때렸다. 이어 “내가 널 어떻게 키웠는데 비수를 꽃아. 어머니라고 부르지 마, 나 사실 네 어머니도 아니잖아”라고 말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