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정청래 “한미정상 녹취 입수 발언 靑 브리핑 토대...허위사실 법적대응”

기사승인 2019.05.26  15:26:45

공유
ad38
ad48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과거 TV 방송에서 자신이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누설했다는 자유한국당 등의 지적에 대해 "청와대 브리핑 내용을 토대로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 1월 4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한미정상 통화 관련 서면 브리핑이 있었고 하루 뒤인 5일 저녁 MBN ‘판도라’ 녹화가 있었다"며 "지금도 청와대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내용을 내려받아 확인했기에 그것을 토대로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양 정상 발언이 인용부호로 서면 정리돼 있었기에 이걸 '로데이터'라 표현한 것"이라며 "하태경 의원이 녹음이냐고 묻길래 녹음을 들은 것은 아니니 녹취라고 했다. 녹화 후 단어 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다 싶어 방송에서는 '이미 청와대에서 언론에 공개한 내용'이라고 따로 자막 처리를 했다. 이것이 사안의 전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은 방송 중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등장할 수가 없다. 공개되지 않은 한미정상의 대화 내용을 나는 모르기 때문"이라며 "시사예능 방송의 성격상 소소한 양념은 평소 나의 식견과 유머, 그리고 문학적 상상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당시 내 단어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빌미 삼아 강효상 의원이 저지른 ‘외교기밀 누설’이란 범죄를 물타기하고 있는 것이, 작금 자유한국당이 벌이고 있는 수작의 본질이다. 가련하다"고 못박았다.

정 전 의원은 "그리고 나와 강효상 의원을 묶어 보도하는데 내가 외교기밀을 누설하기라도 했다는 것인가. 내가 방송 중 한 말에 기밀은 없다.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