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효린, 학폭논란 “기억 선명치 않아...피해자 찾아뵐 것” 해명에 설왕설래

기사승인 2019.05.26  13:04:34

공유
ad38
ad48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29)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기억이 선명하지 않다”고 입장을 밝혀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사진=브리지 제공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을 접했다”며 “현재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효정(효린 본명)에게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효린의 졸업사진과 졸업장, 동창생과 주고받은 SNS 메시지를 공개하며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언급했다.

작성자는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겼고, 효린은 갖은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 제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한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년 동안 자살 안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교통사고라도 나길 기도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도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고 덧붙였다. 여전히 학교폭력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작성자는 “아직도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듣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소속사의 공식 입장 발표에 네티즌들은 “학교폭력 가해와 피해 사실이 기억에서 흐릿할 만한 사안인가” “기억이 선명하지 않다는 해명은 너무 군색하다” “그런 일이 결코 없었다고 결백을 주장하든가 과거 어린시절의 잘못된 행동이었으니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는 게 올바른 태도가 아닐까” “사실확인도 안된 상태에서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을 굳이 ‘찾아뵐’ 이유가 뭔지 납득되질 않는다‘ 등의 견해를 밝히고 있어 논란은 쉬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