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굿피플’ 이시훈 “소외계층 위해 일하고 싶다” 국내 로스쿨 진학 이유

기사승인 2019.05.26  09:48:47

공유
ad38
ad48

변호사들의 미공개 인터뷰와 인턴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방송돼 화제다.

25일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에는 인턴들의 미공개 면접 영상이 처음으로 방송됐다. 먼저 ‘반골 기질’, ‘괴물’, ‘천재’ 등 많은 별명을 얻었던 임현서 인턴은 스타트업 프로젝트, 부동산 관련 프로젝트에 참여한 색다른 스펙을 밝혀 변호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시훈 인턴은 “학부 시절 사회복지학을 복수전공하며 정치외교학과에서는 생각지 못했던 방법으로 꿈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학부 논문이 학술지에 게재될 정도로 뛰어난 재원이었던 이시훈 인턴은 “내 주위에 가까이 있는 소외계층을 위해 일하고 싶다”며 외국이 아닌 국내 로스쿨에 진학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본편에서 방송되지 않았던 인턴들의 첫 출근날 자기소개가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특히 인턴 생활에서 보여준 조용한 모습과는 전혀 다른 반전 매력을 담은 이강호 인턴의 아나운서 시절 영상은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주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인턴들뿐 아니라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굿피플’ 변호사들의 과거가 밝혀졌다. 평소 냉철한 엘리트의 이미지를 갖고 있는 채승훈 변호사는 해맑은 반전 미소와 함께 “유치원 때부터 변호사가 되고 싶었다”라며 ‘모태 변호사’의 기운을 뿜어냈고 김종훈 변호사는 “원래 꿈은 야구선수, 법조인인 아버지 설득에 넘어가 변호사가 되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편에서 미처 소개되지 못했던 미공개 영상을 대방출하며 ‘굿피플’의 매력을 더해준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의 특별한 인물탐구는 다음주 토요일밤 11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채널A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