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U-20 월드컵' 한국,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패배...역대전적 승리無

기사승인 2019.05.26  00:43:27

공유
ad38
ad48

한국이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사진=연합뉴스

25일(한국시각) 오후 10시 30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전반 7분 트린캉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포르투갈에 0-1로 졌다.

통산 2회 우승에 빛나는 ‘우승후보’ 포르투갈을 맞아 한국은 전세진, 조영욱을 투톱으로 세우고 고재현, 이강인, 김정민의 중원 조합에 최준, 황태현을 좌우 윙백으로 세운 3-5-2 전술로 나섰다.

정정용호는 2018 UEFA U-19 챔피언십 우승팀인 포르투갈을 전반 초반 빠른 측면 공략으로 잠시 공격에 활기를 띠었지만 이른 실점으로 금세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포르투갈은 전반 7분 만에 자기 진영에서 한국의 공격을 막아낸 뒤 곧바로 빠른 역습에 나섰고 조타가 전방으로 투입한 결정적 패스를 트린캉이 잡아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전반에 슈팅 4개를 기록했지만 골대로 볼을 보내지 못했던 한국은 후반 11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이강인의 강한 왼발슛이 골키퍼 정면을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의 첫 번째 유효슈팅이었다. 후반 13분 전세진과 고재현 대신 엄원상과 오세훈을 교체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한국은 오세훈, 조영욱의 '빅 앤 스몰' 조합으로 투톱을 운영하며 후반 막판 체력이 떨어진 포르투갈 수비진을 괴롭혔지만 끝내 동점골 사냥에 실패하고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한국은 U-20 대표팀 역대전적에서 포르투갈을 한 차례도 이기지 못하고 3무 6패의 열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특히 U-20 월드컵(세계청소년선수권 포함)에서 포르투갈과 6차례 만나 2무 4패에 그쳤다.

1차전 패배한 한국은 29일 오전 3시 30분 티히의 티히 스타디움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펼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