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그것이 알고싶다' 총포사 살인사건 범인, 170cm 초반+외족지보행...공소시효無 (종합)

기사승인 2019.05.26  00:27:11

공유
ad38
ad48

공소시효는 사라졌고 범인을 잡을 기회는 여전히 남아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25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9년 전에 벌어진 장기 미제사건인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2001년 12월 8일 새벽 대구 남구에 위치한 총포사 주인이 살해당한 채 발견됐다. 사인은 치명상으로 인한 과다출혈. 범인은 쓰러져 항거불능 상태에 놓인 총포사 주인을 재차 칼로 찔렀다. 이날 총포사에서 사라진 것은 엽총 2정 뿐이었다.

이후 4일 안에 은행 강도, 차량 방화 등의 사건이 터졌다. 동일범의 범행이었다. 범인은 전문 사냥꾼으로 추측되며 범행은 치밀하고 계획적이었다. 전문가들은 범인이 힘도 세고 칼과 총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사람이라고 추측했다.

은행 인근 공장 직원은 범인이 범행을 저지른 뒤 대구 구라리로 간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대구 사람이 아니면 달성구에서 구라리로 가는 길을 잘 알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다. 차량 방화사건이 일어난 아파트에서 주민들은 범인을 보지 못했을까? 주민들은 “‘펑’ 소리가 나기 전에도 불이 났을 텐데 아무도 보지 못해 이상했다”고 전했다.

범인이 방화를 한 장소는 아파트 입구에서도 가장 먼 곳이었다. 들어가는 곳도 나가는 곳도 외길인 이 아파트에서 어떻게 범인은 홀연히 사라졌을까. 주민은 아파트에 뒷문이 있다고 전했다. 차를 불태운 장소 뒤에 뒷문이 있었다. 범인이 이 길을 이용했다면 아파트를 빠져나가는데 걸렸을 시간은 25초 남짓이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아파트 주민들은 범인의 정체에 한가지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바로 이 동네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었다. 분명 범인의 동선이 또 다른 정보를 말하고 있었다. 전문가는 “이 지역에 범인이 안정감이 들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범인은 범행 현장 가까이에 있는 것으로 추측됐다. 은행 인근 카센터 전 직원은 범인과 그의 매그너스 차량에 의문을 제기했다. 배터리 방전으로 불러놓고 쳐다도 보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제작진이 당시 현장 목격자를 찾아나섰고 결국 목격자가 등장했다. 목격자가 본 건 범인의 얼굴이었다. 목격자는 11월 8일 미등이 켜져있는 매그너스를 발견했다. 그리고 차주가 등장한건 은행사건 발생일이었다. 근데 그 차에는 문제가 있었다. 목격자는 “신발은 캐주얼화, 바지는 아이보리색 면바지, 배가 좀 많이 나왔고 체격도 좋았다”고 전했다. 그리고 목격자는 범인과 눈이 마주쳤다며 “깔끔하고 잘생긴 얼굴”이라고 그날을 회상했다.

총포사 주인을 잔혹하게 살해했지만 범인은 은행 강도를 저지를 때 그 누구에게도 해를 가하지 않았다. 또한 인질들이 탈출하고 신고하는 것도 막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원래 악한 사람은 아니고 급하게 금전이 필요해서 일을 저지른 것으로 추측했다. 18년이 지난 뒤 과학이 범인의 또다른 특징을 발견했다.

범인은 170cm 초반대 인물이라는 것과 그의 보행습관이 확인됐다. 또한 외족지 보행이 발견된 것이다. 이것 이외에 달라진 사실이 있었다. 2000년 8월 이후 발생한 살인사건의 경우 법이 바뀌어 공소시효는 사라졌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