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그것이 알고싶다'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범인 흔적無+의문점多

기사승인 2019.05.25  23:30:48

공유
ad38
ad48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범인의 흔적이 단 하나도 없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25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9년 전에 벌어진 장기 미제사건인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2001년 12월 8일 새벽 대구 남구에 위치한 총포사 주인이 살해당한 채 발견됐다. 사인은 치명상으로 인한 과다출혈. 범인은 쓰러져 항거불능 상태에 놓인 총포사 주인을 재차 칼로 찔렀다. 이날 총포사에서 사라진 것은 엽총 2정 뿐이었다.

당시 사건 담당 형사는 “피해자를 뒤집어보니 목에 구멍이 나 있더라. 엽기적이었다”고 전했다. 피해자 최씨를 부검한 부검의도 충격을 받았다. 그는 “창자가 여러군데 끊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치명적이었던 건 목에 난 상처였다. ‘절창’이라고 표현되는데 기관이 잘려버린 것이다. 죽음에 이를 때까지 최씨는 방어조차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그리고 사건의 범인은 3일 뒤 은행에 침입했다. 대범하게도 혼자 대구-경북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은행에 들어와 엽총을 들고 범죄를 저질렀다. 직원들이 당황하자 범인은 실제로 엽총 두 발을 쐈다. 범인이 1억2600만원을 들고 달아났지만 경찰은 도주로를 파악하기도 어려워했다. 그때 또 하나의 기막힌 사건이 발생했다.

강도 사건 3시간 뒤 은행에서 불과 4km 떨어진 곳에서 차량 방화사건이 발생한 것이었다. 차 트렁크 안에서 범인이 입은 옷과 실탄, 엽총, 돈가방이 발견했다. 4일동안 벌어진 이 사건들이 동일범의 범행이라는 걸 경찰은 알아냈다.

경남 번호판 차량 안에서 대구 번호판이 발견됐다. 범인이 오랜 기간 치밀하게 범행을 실행한 것으로 보였다. 그리고 차량에서는 지문이나 DNA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이 사건은 18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