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녹두꽃' 최무성, 마음 흔들리는 조정석에 "악귀가 돼라, 나처럼"

기사승인 2019.05.25  22:51:01

공유
ad38
ad48

최무성이 조정석의 마음을 다잡게 했다.

사진=SBS '녹두꽃' 캡처

25일 방송된 SBS ‘녹두꽃’에서 백이강(조정석)이 전봉준(최무성)에게 한 소리를 들었다. 백이강은 “저도 지휘책임이 있으니까 벌 받겠습니다”라며 전봉준에게 잘못을 이야기했다.

전봉준은 “그래야 네 마음이 편해진다면 무슨 벌이든 받겠느냐. 네가 매를 치거라. 못난 놈, 대장이라고 하는 놈이 제 맘 편하려고 드는 것이냐”고 말해 백이강을 놀라게 했다.

백이강은 소리 치며 “내가 꾸물되지 않았으면 번개 이 놈, 온 전주 바닥을 뛰어다녔을 건데”라고 말해 전봉준의 마음을 돌리려 했다.

하지만 전봉준은 “견뎌라, 견디란 말이다. 수백명이 죽어나가도 눈 하나 깜짝 않는 악귀가 돼란 말이다. 나 같이”라며 자신의 굳건한 마음을 드러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