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 '누아르X왈츠' 무대 장악...스바스바-테이 제압

기사승인 2019.05.25  19:17:34

공유
ad38
ad48

포레스텔라가 완벽한 하모니를 자랑했다.

사진=KBS '불후의 명곡' 캡처

25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그리운 이에게 전하는 연가 작사가 故하중희 편”으로 진행됐다. 이날 스바스바, 포레스텔라, 테이, 김준수, 유태평양, 박기영, 곽동현이 출연해 명곡 판정단의 마음을 움직일 무대를 펼쳤다.

포레스텔라는 “누아르를 품은 왈츠”라고 말하며 자신들의 무대를 예고했다. 이들이 준비한 곡은 한명숙의 ‘그리운 얼굴’이었다. 포레스텔라도 앞서 테이의 무대처럼 뮤지컬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들은 블랙 슈트를 입고 경건하게 노래를 시작했다. 네 사람의 완벽한 하모니가 명곡 판정단을 숨 죽이게 만들었다. 노래가 끝나고 명곡 판정단은 무대의 감동을 몇 초간 느낀 뒤 뜨거운 박수를 치며 포레스텔라의 무대에 찬사를 보냈다.

유태평양은 “포레스텔라가 스바스바와 테이를 이길 거 같다”며 “이런 무대를 펼치면 저는 부담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포레스텔라는 419점을 받으며 동률을 이뤘던 스바스바와 테이를 꺾고 1승을 차지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