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강경화 외교장관, '기밀누설' 강효상 비판 "용납 안돼...엄중처벌해야"

기사승인 2019.05.25  08:12:38

공유
ad38
ad48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강효상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24일(현지시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한불 전략대화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주OECD 한국대표부에서 국내 언론 특파원들과 만나 한미 정상 통화내용 누설 논란에 휩싸인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판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의 크고 작은 사고들에 사안의 경중에 따라 대응해오고 있지만 이번 일은 상대국과의 민감한 일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케이스로 생각한다"면서 "출장 오기 전에 꼼꼼히 조사해 엄중문책하라는 지침을 주고 왔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정상간 통화라는 민감한 내용을 실수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커리어 외교관으로서 이런 일을 했다는 게 장관으로서 용납이 안 된다. 조사 결과를 봐야겠지만 엄중처벌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외교부가 잦은 실책과 구설로 사기가 저하된 것 같다는 지적에는 "취임 후 불필요한 밤샘 근무나 대기, 주말 근무를 많이 없앴는데 이런 실수로 외교부가 비판받게 되면 아무래도 직원 사기가 많이 떨어진다"면서 "실수의 경중을 따져서 문책하는 것이 직원들의 프로페셔널리즘과 사기를 진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해당 외교관에 대한 깊은 실망감을 드러내며 작심한 듯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이번 유출사건 당사자는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장관으로서 생각했는데 그 신뢰가 져버려 진 상황"이라면서 "제 스스로도 리더십이 부족하지 않은가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