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녹두꽃’ 이방 윤시윤, 최원영 부탁하는 박규영 외면 “용서하기엔 늦었다”

기사승인 2019.05.24  22:13:18

공유
ad50

윤시윤이 용서를 비는 박규영을 외면했다.

2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연출 신경수/극본 정현민)에는 황석주(최원영)와 함께 전장에 나가게 된 백이현(윤시윤)을 염려하는 황명식(박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백이현은 여전히 자신을 도련님이라고 부르는 황명심에게 “이제 이방입니다. 예법대로 하대를 하셔야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황명심은 혼인이 파행되며 영영 멀어져버린 백이현과의 거리감을 실감했다.

그러나 이내 마음을 가다듬고 “오라버니와 함께 전장에 나가신다 들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백이현은 “헌데요”라고 반문하면서도 “소인과 함께 가는 것이 마음에 걸리십니까”라고 물었다.

황명심은 “그러면 아니되겠지요 그럴 리 없고”라면서도 “허나 참담하게도 그렇습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제발 오라버니를 용서해주십시오”라고 대신 용서를 구하는 그녀에게 백이현은 “용서하기에는 그 분을 너무 존경했습니다”라고 외면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