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슈퍼밴드’ 이주혁 팀, 윤상 ‘소년’ 재해석 “원곡자로서 감사...녹음 같이 하고파”

기사승인 2019.05.24  21:52:19

공유
ad50

이주혁 팀이 윤상의 앞에서 ‘소년’ 무대로 선보였다.

사진=JTBC '슈퍼밴드' 캡처

24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 이주혁 팀이 ‘소년’으로 진한 여운을 전했다.

이주혁 팀은 심사위원 윤상의 ‘소년’을 재해석했다. 이주혁은 “조금 떨리는 부분이 있었다. 혹시나 저희가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릴까봐”라며 “그런데 잘 만들어가면 좋아해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우려와 걱정을 전했다.

이어 무대를 마치고 조한은 “이곳은 ‘슈퍼밴드’이기 때문에 당신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며 “더 큰 스케일에서 당신의 목소리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윤상은 “우선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보컬리스트로서 주혁 씨는 정말 특별하다. 이 노래를 이렇게 소화해줄 수 있는 보컬이 있다는게 원곡자로서 설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방송으로 다시 보고 싶고 기회가 되면 같이 녹음을 해보면 어떨까라고 생각을 했다”고 극찬했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