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학의 접대’ 사업가 최씨, 유명밴드 보컬 아들 사업 개입? 사기 및 횡령 의혹

기사승인 2019.05.24  20:32:19

공유
ad38
ad48

유명 밴드 보컬이 횡령 혐의를 받는 부친의 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4일 방송된 SBS 뉴스8에는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접대한 혐의로 검찰수사단 조사를 받은 최모씨에 대한 의혹이 보도됐다.

사진=SBS

김학의 전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수사단 조사를 받은 사업가 최모씨. 그는 3년 전 부동산업체 설립, 2017년 용인 개발사업권 따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지역은 근처에 GTX역사가 들어설 예정이라 관심을 끌고 있는 곳이었다. 그러나 최씨의 회사는 교통분담금 내지 못해 자격을 박탈 당할 위기에 놓여 있었다. 이에 또 다른 부동산 시행사인 A사에게 사업권 등을 1000억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A사는 교통분담금 17억원을 대납해 사업권을 유지해놓고 보니 최초 설명과 달랐다고 말했다. 또 계약 5개월 전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을 최씨가 숨겼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씨를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한 상태다.

최씨는 A사와의 계약금 15억원을 회사로 가져가지 않고 빼돌린 횡령 혐의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투자자들의 소송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최씨의 회사에 유명 밴드 보컬인 아들을 포함해 두 아들의 경영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두 아들은 최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씨는 주식을 명의신탁 한 것일 뿐, 경영에는 아들들이 개입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15억원 역시 공동대표가 받았다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