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윤상현-박지원-천영우까지...'외교기밀 누설' 강효상 집중포화, 한국당만 '감싸기'

기사승인 2019.05.24  11:52:39

공유
ad38
ad48

외교기밀 누설 논란에 휩싸인 강효상 의원이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여야를 대표하는 의원들이 현직 외교관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화통화 내용을 유출한 것과 관련해 일제히 우려를 표시하고 강 의원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있는 윤상현 한국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어느 때보다 한미 관계를 조심스럽게 다뤄야 할 민감한 시기에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 모두 냉정을 되찾고 말을 아껴야 한다”고 전해 한국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걸 알렸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익을 유출한 문제이며 당으로서는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할 생각”이라며 “법적인 검토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보수 외교통’으로 알려진 천영우 한반도 미래포럼 이사장은 24일 페이스북에 “강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내용 공개는 국민의 알권리와 공익의 이름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며 “강 의원이 정부를 공격할 소재를 제공하는데 아무리 큰 공을 세웠어도 차기 집권을 꿈꾸는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출당을 선택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짜 보수, 가짜 보수 판별의 바로미터”라고 짚었다. 그는 “보수의 생명은 한미 관계에도 있다”며 “한국당이 진정한 보수정당이라면 엄벌을 요구하고 당 소속의원에게도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도 강 의원을 비호했다. 전날 “이 정부 굴욕 외교의 실체를 보여준 공익 성격” “국민의 알권리 부분”이라고 주장했던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자가당착 빠진 것 아닌가. 사실이 아니라면서 무슨 기밀이라는 건지 잘 이해가 안 된다”고 해 강 의원 감싸기에 나서 다른 정당과의 마찰을 예고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