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그것이 알고싶다' 대구 총포사 미제살인사건, 14일간 연쇄범죄 진실은?

기사승인 2019.05.24  11:40:58

공유
ad50

미제사건을 추적하기 위해 ‘그것이 알고싶다’가 나섰다.

사진=SBS 제공

25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9년 전에 벌어진 장기 미제사건인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에 대해 파헤친다. 2001년 12월 8일 새벽 대구 남구에 위치한 총포사 주인이 살해당한 채 발견됐다. 사인은 치명상으로 인한 과다출혈. 범인은 쓰러져 항거불능 상태에 놓인 총포사 주인을 재차 칼로 찔렀다. 이날 총포사에서 사라진 것은 엽총 2정 뿐이었다.

사건 발생 3일 뒤 대구 성서공단의 한 은행에 총성이 울렸다. 엽총을 쏘며 들어온 복면강도는 겁에 질린 은행원들을 향해 빈 가방을 던졌다. 은행 내의 30여명의 사람들을 위협하며 추가로 실탄을 쏜 뒤 그는 은행원이 건넨 1억2600만 원을 챙겨 문을 나섰다.

그 후 대기해뒀던 흰색 매그너스를 타고 사라지기까지 범행에 걸린 시간은 겨우 3분 남짓이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범인의 도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치열한 검문검색을 벌이고 있었다. 그때 은행에서 불과 4km 가량 떨어진 아파트에서 차량 화재 신고가 들어왔다. 도착한 현장에서 발견된 것은 불에 탄 흰색 매그너스 차량이었다.

까맣게 타버린 차 안에는 불에 탄 탄피와 엽총 2정이 들어있었다. 이후 매그너스 차량 역시 11월 30일 도난신고가 들어온 것임이 밝혀졌다. 엽총 2정 또한 3일 전 발생했던 총포사 주인 살해 현장에서 사라진 것이었다. 살인, 절도, 은행 강도, 차량방화에 이르는 14일간의 연쇄범죄 끝에 모든 것을 불태우고 사라진 범인은 대체 누구이며 어디로 사라진 건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2019년 4월 9일 대구 지방경찰청은 18년간 미제로 남았던 이 사건의 공개수사 결정을 내렸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지리적 프로파일링, 법보행 등 당시에는 없었던 과학수사 기법을 총동원해 범인의 흔적을 찾아 나섰다. 제작진은 18년 전과는 다른 범인의 특징을 찾아보고자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을 찾았다. 그리고 그들로부터 몇 가지의 공통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전문가들은 범인이 여러 차례의 사냥 경험이 있는 수렵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리고 제작진은 18년 만에 만난 목격자를 통해 당시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18년간 미제로 남아있는 2001년에 발생한 대구 은행 총기강도사건에 대한 진실 찾기는 2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