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피부도 살리고 환경도 보호하고”...‘유·비·무·환’ 뷰티 트렌드 인기

기사승인 2019.05.24  10:22:34

공유
ad38
ad48

뷰티 업계에 ‘유·비·무·환’(유기농, 비거니즘, 유해성분 무첨가,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원료와 성분, 포장재부터 신경 쓰는 것은 물론 사내 캠페인, 프로모션 등 운영 전반에 이 같은 기조를 채택하는 브랜드가 점점 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친환경 철학 및 윤리적 소비 등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급부상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트렌드는 앞으로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아로마티카 제공

# 국내도 비건 및 친환경 트렌드 열풍...비건뷰티 지향 브랜드

러쉬, 닥터브로너스 등 해외 브랜드뿐 아니라 국내 브랜드 중에서도 ‘친환경’을 메인 철학으로 삼은 브랜드를 찾아볼 수 있다.

‘아로마티카’는 개발과 마케팅 전반에 ‘비거니즘’과 ‘친환경’을 고려하는 대표적인 국내 1세대 브랜드 중 하나다. 동물 유래 원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합성향료와 유해 성분 등을 배제하며 식물성 유기농 원료를 활용해 제품을 만든다. 아로마티카는 EWG VERIFIED 마크와 비건소사이어티 인증을 획득한 ‘95% 유기농 알로에 베라 젤’ 및 ‘로즈 앱솔루트 퍼스트 세럼’, 에코서트 오가닉 인증을 받은 ‘유기농 로즈 힙 오일’ 등 관련 인증을 받은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도 다알리아꽃 추출물을 주요 원료로 삼고 있는 ‘디어달리아’, 국내산 제철 재료를 원료로 사용하는 ‘시오리스’, 갓 로스팅한 오가닉 커피빈 파우더 등을 제품에 활용하는 ‘베이직’ 역시 친환경 비건 뷰티를 지향하는 브랜드들이다.

사진=클라란스 제공

# ​넓어진 비건 뷰티 영역...제품 포장-배송-캠페인까지

성분뿐 아니라 제품 포장이나 배송, 친환경 캠페인 참여로도 비건 뷰티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아로마티카 역시 비닐 대신 종이테이프 및 완충재로 택배 박스를 포장하고 수축 필름 포장을 중단하는 등 친환경 포장재 사용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2013년 ‘환경 경영 생명 존중 선언문’ 선포에 이어 환경운동연합의 '옥시벤존·옥티녹세이트 ZERO 캠페인'에도 동참하며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식물나라’는 티트리 라인을 리뉴얼 런칭하며 제품 용기에 부착된 라벨을 쉽게 제거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분리수거가 용이한 패키지를 디자인해 선보였고 '이너보틀'은 최근 내용물을 남김없이 쓸 수 있어 재활용이 쉬운 친환경 화장품 용기를 개발했다.

아모레퍼시픽 역시 ‘해피바스’ 브랜드를 시작으로 친환경 용기 전환을 점차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매장 내 자사 제품 공병 수거 캠페인을 진행 중인 ‘록시땅’, 다 쓴 공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리필팩을 출시한 ‘하다라보’ 등 공병 재활용 캠페인을 앞세운 브랜드들도 눈에 띈다.

생태계 보존의 가치를 앞세운 브랜드 캠페인도 늘어나는 추세다. ‘클라란스’는 인도네시아 오지에 나무를 기증하는 ‘씨드 오브 뷰티’ 캠페인을 진행 중이며 ‘클라뷰’는 바다숲 조성 사업 동참의 일환으로 수익금 일부를 ‘바다살리기국민운동본부’에 기부하는 '파란숨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 밖에 ‘프리메라’는 올 4월 생태습지를 보호하고 그 중요성을 알리는 친환경 캠페인 ‘러브 디 어스’를 진행하고 ‘마이 습지홈 인 서울’ 오프라인 행사를 열었다. ‘러쉬’ 역시 올 1월 멸종위기에 놓인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오랑우탄을 위한 ‘오랑우탄’ 보디 솝 판매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