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바람피운 연인, 용서할 수 있을까?” 외도 대처 1위는 ‘이별’

기사승인 2019.05.24  09:28:29

공유
ad50

미혼남녀는 연인의 외도에 어떻게 대처할까.

역시 가장 좋은 방법은 ‘이별’인 듯하다. 듀오가 지난 10일부터 21일까지 미혼남녀 총 432명(남 210명, 여 222명)을 대상으로 ‘바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바람에는 이별로 대처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사진=픽사베이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 10명 중 3명(30.1%)은 연인의 바람으로 인해 이별을 겪은 경험이 있었다. 바람피운 연인을 용서하고 다시 만날 수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10.9%에 불과했다.

연인의 바람에 대처하는 방법은 ‘바로 이별을 고한다’(74.5%)가 가장 일반적이었다. ‘사실을 알아도 일단 모르는 척하고 넘어간다’(15.3%)거나 ‘바람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 뒷조사를 한다’(3.9%)는 의견도 있었다.

연인의 외도를 눈치챌 수 있는 행동은 무엇이 있을까? 남성은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32.4%),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29.5%), ‘약속을 자주 미루거나 취소한다’(16.7%)를 바람피우는 사람의 특징으로 꼽았다. 여성은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42.8%),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19.8%), ‘SNS, 메신저 프로필에 연애 중인 상태를 티 내지 않는다’(17.1%) 등으로 바람을 눈치챘다.

한편 미혼남녀 10명 중 9명(88.9%)은 바람을 습관이라 생각했다. 듀오는 ‘바람을 한 번도 안 피운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피운 사람은 없다’는 말이 있듯이 미혼남녀 대부분이 이에 공감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